그의 죽음 2018/06/08 23:18 by 카피올라니

아.. 너무 안타깝다.
나에게 앤서니 부르댕은 현존하는 셰프 중 최고였는데......

평화 속에 잠드시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