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요즘 읽는 책들 2018/02/14 00:01 by 카피올라니

바깥은 여름 / 김애란
아버지의 유산 / 필립로스
전쟁터의 요리사들 / 후카미도리 노와키
잃어버린 아이 이야기 / 엘레나 페란테
한줌의 먼지 / 에벌린 워
베를린 일기 / 최민석

바깥은 여름/ 김애란 
동명의 단편이 있을거라는 예상과는 달리 단편들을 묶은 모음집의 제목이었다. 제목을 참 잘 지었다. 상실과 상처를 견디는 사람들의 심리적 온도는 겨울일 터... 나와는 다른 타자들의 일상과 삶의 태도가 여름으로 느껴질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의 단점은 착하다는 것. 하지만 장점도 착하다는 것이다. 뭔가 삐뚤어지는 모습이나 복수를 꿈꾸는 모습이 나오면 덧나냐? 하는 생각이 든다는 점이다.

잃어버린 아이 이야기/ 엘레나 페란테
드디어 수 천 페이지에 달하는 나폴리 4부작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잃어버린 아이 이야기는 그 중 4번째 책이다. 읽을 권 수와 페이지가 줄어드는 것을 아쉬워하며 아껴가면서 조금씩 꺼내 읽었음에도 다 읽어 버렸다. 에혀, 이제 무슨 낙으로 사나.... 당분간은 올림픽 본다쳐도...
굉장한 힘을 가진 이야기다. 시대와 사회와 자신의 인생과 주변 사람들의 인생까지 갈아넣어 만든 듯한 대서사시. 그럼에도 불구하고 레누에게서 사라진 릴라의 맘이 충분히 이해될만한 이야기다. 이만큼 화려하고 솔직한 감정의 롤러코스터를 타고 달려본 책은 이제껏 내가 본 책 중에 드문 경우다.

나머지 책들은 아직 대기 중... 나폴리 4부작을 읽고나니 다른 책들은 좀 쉬워 보인달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