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곡. 토마스 트란스트뢰메르. 2012/08/20 18:40 by 카피올라니

소곡

좀처럼 가지 않는 어두운 숲을 물려받았다.  

하지만 죽은 자와 산 자가 자리바꿈하는 날이 오리라.  

숲은 움직이게 되리라.

우리에겐 희망이 없지 않다.  

많은 경찰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가장 심각한 범죄들은 미결로 남으리라. 

마찬가지로 우리 삶 어딘가에 미결의 위대한 사랑이 있는 것이다. 

나는 어두운 숲을 물려받았지만 오늘은 다른 숲, 밝은 숲을 걷는다.  

노래하고 꿈틀대고 꼬리 흔들고 기는 모든 생명들!  

봄이 왔고 공기가 무척 강렬하다.  

나는 망각의 대학을 졸업하였고, 빨랫줄 위의 셔츠처럼 빈손이다.

 

- 토마스 트란스트뢰메르

 

 


덧글

댓글 입력 영역